'책은 읽지 않아도, 우린 앉아 있다' 라는 주제로 소개하는 가구 프로젝트 'NON-FICTION HOME'의 첫번째 전시에요. 2-8시 까지 air bear의 디제잉, 논픽션홈에 대한 정지돈 소설가의 글, 안상미의 사진이 같이 전시 되요.

 

 

Flat M. / NON-FICTION HOME

다국어 설정

 

2016-04-19 18:44:56 [GMT +09:00 (서울, 도쿄)]

보낸사람 :

fmxfm <fmxfm@flatm.kr>

받는 사람 :

"Flat M. 미스 선" <s@flatm.kr>

외 25 명▶

참조 :

<hier910@gmail.com>

외 16 명▶

첨부파일

  •  non-fiction home.pdf (17.78KB)

     다운로드  미리보기

총 1건 (17.78KB) | 전체 다운로드

 

안녕하세요 플랏엠입니다. 

 

오는 23일 토요일 소월길 엠엠엠쥐 옥상에서 플랏엠 내부 프로젝트 'NON-FICTION HOME'을 
소개하는 자리에 초대합니다. 앞으로 'NON-FICTION HOME'이라는 이름아래 이루어지는 
시도들에 대해 알림과 동시에 첫번째 결과물을 선보일 예정입니다. 

주소 : 서울시 중구 소월로 31-1 
(남산 힐튼 호텔에서 남대문 시장 방면으로 맞은편 언덕길 중간에 계단처럼 꺾어진 흰 건물 옥상입니다.) 

일시 : 4월 23일 (토) 오후 2:00 - 저녁 8:00 

연락처 : 02 547 8121 

부디 많은 분들 뵙길 바랍니다. 



Flat M. 드림 

16/03 installation 2016.08.22-2016.12.29

 

bar noname

bar

instagram tinyroom

press to zoom
press to zoom
press to zoom
press to zoom
press to zoom
press to zoom

photo by ansangmi

press to zoom
press to zoom
press to zoom
press to zoom

16/06 installation 2017.2.23-3.10

 

cellar to rafter

수퍼마켓

instagram saladseller

photo by ansangmi

1㎡

 

너무 좁은 공간이라 아무도 그곳에서 책을 읽거나, 잠을 자는 일은 없었다.

지나다니는 통로이고 구석일 수도 있는 곳이어서 신경 쓰지 않았지만, 1㎡ 정도의 공간이 있었다.

그런 곳은 많이 있다. 앞에 누워 있어 본 적이 있다. 잠이 들었고, 지나가는 사람의 발에 밟혀 금방 깨어났다.

책이 떨어져 있거나, 화분이 놓여있기도 했다.

 

벽을 허물자 기둥이 나왔고 그 뒤로 1㎡의 공간이 생겼다.

현석이는 스탠드를 만들었다.

 

스탠드는 간단했고 무거웠고 공간은 아름다웠다.

아무것도 하지 않아도 되겠다. 하지만 아무것도 하지 않으면 아무도 좋아하지 않는다. 아무것도 하고 싶지 않은데.

non-fiction home

 

 

16/06

press to zoom
press to zoom
press to zoom
press to zoom
press to zoom

Graphic design by workroom press

workroompress.kr

photo by Ahn, Sangmi

press to zoom
press to zoom
press to zoom
press to zoom
press to zoom
press to zoom

NON-FICTION HOME 1st exhibit

2016.04.23 sat 2-8pm

소월길 mmmg 4f_비단,/rooftop

installation 2016.04.23 sat 2-8pm

photo by Jo, Hyunseok

press to zoom
press to zoom

16/03 installation 2016.04.25-2016.06.10

M.K.B.C

maison kittybunnypony book&cafe

tue-fri 11-7pm. sat 11-5pm

closed on sun&mon

www.studiokbp.com

photo by Jo, Hyunseok

press to zoom
press to zoom

16/03 installation 2016.04.26-2016.06.10

 

ZERO COMPLEX by 00000000000000

restaurant

tue-sat 12-3pm. 6-11pm

closed on sun&mon

instagram zero_complex_restaurant

photo by Jo, Hyunseok

press to zoom
press to zoom
press to zoom
press to zoom
press to zoom
press to zoom
press to zoom

16/03 installation 2016.05.10-

normalcyclecofe

work / coffee bar

instagram normalcyclecofe_

photo by Jo, Hyunseok

press to zoom
press to zoom
press to zoom
press to zoom
press to zoom
press to zoom
press to zoom
press to zoom
press to zoom
press to zoom

NON-FICTION HOME 16/06 exhibition <1㎡>

2016.11.17thu-12.07wed

프린트베이커리 한남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남동 32-28)

photo by Jo, Hyunseok

제품명: 16/06

16/03 installation 2016.05.11-

pizzeria e.go

pizzeria

instagram pizzeria_e.go

press to zoom
press to zoom
press to zoom
press to zoom
press to zoom

photo by Jo, Hyunseok

논픽션홈 17/11 전시 <서울에 집없다>

2017.11.9-12.2wed

스페이스1632 (망원동 398-2 조광빌딩 3층

press to zoom
press to zoom
press to zoom
press to zoom
press to zoom
press to zoom
press to zoom
press to zoom

​사진 안상미

서울에 집없다 현관은 너무 좁고 신발은 너무 많다 얼른 나가야지 더 늦기 전에 부는 바람 때문에 거리는 어지러웠고 내방은 흙먼지로 가득 찼다

 

여기 살아야겠다 생각했다 방은 좁고 큰 창이 있었고 바람이 잘 통했지만 빛은 전혀 들지 않았다 그저 멀리해야 될 것들과 계속 그럴 수 있어 기뻤다 비가 스며들기도 했는데 큰 문제는 아니었다 친구 얼굴이 떠올라 연락을 해볼까 했지만 참았다

불어오는 바람에 흐트러진 머리를 만지며 왁스를 바꿔야 하나 생각했다

 

내가 싸우듯이 (소설)

 

다섯 명이 같이 살았고 주말에는 더 많은 사람이 왔다 까페도 아니고 술집도 아니었다 누워서 영화 보고 책 봤다 이상한 애들이 많았다

바지엔 곰팡이가 피었다 물이 튀었고 이가 깨졌다 물을 흘리면 닦지 않았고 밤이 되어도 마르지 않았다

 

예전에 좋은 영화 보고 좋은 책 보면 삶이 좀 더 좋아질 줄 알았는데 안 좋아진다 이제 좀 괜찮아지려나 싶었는데 이게 가장 괜찮아진 거란 걸 알았다

 

그때 거기 있었습니까? (영화)